::::: (사)한국빅데이터학회 :::::
(사)한국빅데이터학회 > 소식마당 > 보도자료
 
작성일 : 18-04-30 14:36
[매일경제] 민원·관광·국민안전 분야 빅데이터 활용 지난 5년 새 40배 증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  
   http://www.mbn.co.kr/pages/news/newsView.php?news_seq_no=3513051 [4]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공공기관이 민원, 국민안전 분야 등에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사례가 지난 5년 새 대폭 증가했다.
2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중앙기관과 지자체 그리고 공공기관이 추진한 빅데이터 사업은 총 447건으로 2013년(12건)에 비해 약 37배 증가했다. 지자체가 총 329건로 가장 많이 빅데이터 사업을 추진했고, 공공기관(77개), 중앙기관(41개)이 그 뒤를 이었다. 배일권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과장은 "지자체가 쉽게 빅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도록 표준분석모델을 행안부가 보급했기 때문에 대폭 빅데이터 사업 추진 건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행안부는 지방세 체납정보, 구직자 맞춤형 일자리 매칭, CCTV, 관광 및 축제 등 총 26종에 대해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만들어 지자체에 보급하고 있다.


분야별로는 공공행정(236건), 문화관광(131건), 재난안전(74건) 분야에서 활발하게 추진됐다. 가령, 지역축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관광수요를 예측하고 이를 통해 관광 서비스를 개선하거나 혹은 우범지역 현황을 분석해 이에 맞춰 CCTV를 설치하는 식이다.

배 과장은 "국민의 관심이 높은 생활행정, 주민들의 수요가 많은 지방행정을 빅데이터 분석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이 활발하다"며 "국민 삶을 바꿀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하고 일선행정에서 데이터기반 행정이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현준 기자]